테라스가 선물한 삶의 여유

넓은 테라스에서 자연을 느끼며 삶의 여유를 누리는 장민-황유나 부부는 테라스하우스에서 진짜 집을 만났다고 이야기한다.

진짜 삶, 건강한 일상을 되찾기 위한 빛

삶의 의미가 '사람에게 좋은 빛', '오래 머물고 싶은 빛'에 대한 질문과 함께 다시 고개를 든 것이다.

서울의 중심에서 누리는 힐링

생활이 쾌적해진 고향에서 일상을 발견하고 누리며 사는 임종심에게 서울역센트럴자이는 곧 고향의 봄이다.

더 편하게 오가고 보관하고 배출하는 집

사물인터넷 기술 등으로 완성한 인텔리전트 아파트. 자이에서는 일상의 흐름이 마찰과 저항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사람이 사는 집을 위한 인텔리전트 아파트

기술보다 ‘사람’에, 집보다 ‘아파트’ 공간에 초점을 맞췄다.

개인정보처리방침에 동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