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과 취향을 만족시키는 MZ세대의 재테크

수익과 취향을 만족시키는 MZ세대의 재테크

수익과 취향을 만족시키는 MZ세대의 재테크 아트테크 부유층의 전유물이던 미술품 수집이 MZ세대의 새로운 재테크로 떠오르고 있다. 아트와 재테크를 합친 ‘아트테크’는 소액으로안정적인 수익률을 올리며 자기 취향까지 드러내 준다. “재벌들은 논해 예술을/ 예술가는 논해 재물을.” 10월 1일 첫 방송된 <쇼미더머니 10>의 시작을 알리는 프로듀서 사이퍼cypher에 등장한 래퍼 개코의 가사다. “은행가들이 모이면 예술을 논하고, 예술가들은 저녁 식사 자리에서 돈 이야기를...
더 편하게 오가고 보관하고 배출하는 집

더 편하게 오가고 보관하고 배출하는 집

더 편하게 오가고 보관하고 배출하는 집 인텔리전트 아파트 3 집으로 오가는 길은 때로는 너무 길다. 주차 공간을 찾아 헤매다 출입문에 서면 짐을 들고 비밀번호를 누르거나 가방 어딘가에 있는 카드 키를 꺼내 두어 번의 보안 인증을 거치고, 승강기가 올 때까지 기다려야 집에 도달할 수 있다. 쓰레기라도 한번 내놓으려면 이를 반복해야 한다. 다행히, IoT 기술을 활용해 편리한 인텔리전트 아파트를 만들기 위한 자이의 제안들은 마찰과 저항 없이 일상 흐름이 이어지게 도와준다. 자이...
홈 스마트홈

홈 스마트홈

홈 스마트홈 홈 IoT 서비스 좋은 집의 기준은 시대마다 달라진다. 라이프스타일과 가족 구성의 변화 등과 함께 새로운 기술은 집의 기준을 바꾸는 커다란 동력 가운데 하나다. 지난 세기 철과 유리, 콘크리트 같은 건설 자재가 주택의 변화를 이끌었다면 오늘날에는 정보통신기술, 그중에서도 사물인터넷(IoT) 기술의 광범위한 적용이 그 자리를 차지하며 ‘스마트홈’이 좋은 집의 새 기준으로 자리 잡기 시작했다. There’s no place like home! (나의 집 같은 곳은...
숨 쉬는 집을 위해

숨 쉬는 집을 위해

숨 쉬는 집을 위해 인텔리전트 아파트 2 창문을 열자니 미세먼지가 두렵고, 창문을 닫자니 실내 오염된 공기가 문제다. 공기 중에는 세균과 곰팡이 등 각종 미생물성 오염 물질도 떠다닌다. 공기청정기를 사용해도 오염 농도가 심하면 하루가 지나도 오염 물질이 남는다. 그렇다면 아파트 공간에서 효과적으로 환기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자이는 인텔리전트 아파트로 한 걸음 다가가기 위해 창을 열지 않아도 환기와 청정이 가능한 공기 청정 시스템 ‘시스클라인’을 제안한다. 숨 쉬는...
사람이 사는 집을 위한 인텔리전트 아파트

사람이 사는 집을 위한 인텔리전트 아파트

사람이 사는 집을 위한 인텔리전트 아파트 인텔리전트 아파트 1 과거 공상과학영화에서 보았던 미래의 가정 모습은 이미 현실이 됐다. 테슬라는 인간을 꼭 닮은 휴머노이드 로봇을 개발해 집안일을 도울 것이라 발표했다. 스마트홈 기술은 날이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 하지만 자이가 소개하는 인텔리전트 아파트는 기존 스마트홈 기술과는 결이 좀 다르다. 기술보다 ‘사람’에, 집보다 ‘아파트’ 공간에 초점을 맞췄다. 사소한 불편부터 미처 인식하지 못했던 변화까지, 남들과 다른 차이를...
일터의 뉴 노멀

일터의 뉴 노멀

일터의 뉴 노멀 재택근무 코로나19에 대한 우려가 줄어들면 사람들은 다시 사무실로 출근하게 될까? 페이스북은 5~10년 이내에 전 직원의 50%가 원격 근무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근무제를 추진하고 있고, 캐나다 온라인 전자 상거래 기업 쇼피파이는 100% 재택근무로 전환시킨 후 사무실을 정리하는 중이다. 코로나19로 시작된 재택근무가 집과 사무실 풍경은 물론 삶과 일에 대한 방식과 태도를 변화시키고 있다. BBC는 가상 인물 레일라의 하루를 통해 재택근무가 일상이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