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닝 공간에 나만의 크리에이티브를 불어넣다

다이닝 공간 2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집 구성원들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장소는 다이닝 공간이 되었다. 함께 모여 식사를 하는 것뿐만 아니라 공부나 재택근무, 소규모 파티를 여는 공간으로 다양하게 활용하기 때문이다. 천편일률적이던 ㄷ자형 시스템 주방에서 탈피해 바깥 경치를 바라볼 수 있도록 마련한 창문과, 원활한 소통을 고려한 가구 선택과 도면 설계 등 자이는 주방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자이의 라운지 다이닝을 바탕으로 나만의 개성을 불어넣을 수 있는 주요한 인테리어 팁을 소개한다.

리처드 오고먼의 유쾌한 다이닝 공간

코로나19가 몰고 온 우울한 상황에서 디자이너, 뮤지션, 아티스트 등 창조적인 사람들이 이를 헤쳐나가는 과정을 바라보는 것만큼 용기를 북돋아주는 일도 없을 것이다. 그중에서도 29살의 인테리어 스타일리스트 리처드 오고먼Richard O’Gorman은 인스타그램 계정 하우스호모(@househomo)를 통해 약 1년 동안 다이닝 공간을 디자인한 과정을 기록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시작되기 전 집을 샀고 전 세계가 본격적인 팬데믹에 진입할 때부터 칙칙했던 집을 멋진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그가 리모델링한 것 중에서도 가장 대담한 디자인으로 꼽을 만한 다이닝 공간은 다채로운 색상의 벽화, 아름다운 디자인의 소품, 빅토리아 시대에서나 볼 법한 감각적인 오브제 등으로 꽉 차 있다. 그에겐 침실보다도 다이닝 공간이 자신을 더 잘 드러내는 공간이라고 한다. 종종 손님을 맞이하는 공간이자 집에 들어오면 가장 먼저 보이는 곳이기 때문이다. 그는 단순한 식사 공간의 의미에서 나아가 공적인 응접실의 의미로 확장시켰다. 오래된 샹들리에를 교체하고 벽에 핑크색 페인트를 칠하는 영상과 사진을 보고 있노라면 지금 사는 집의 다이닝 공간을 나에게 꼭 맞게 고치고 싶은 욕망에 사로잡히고 만다.

계룡자이 84A 다이닝 공간
자이로운 주방, 라운지 다이닝
한국에 다이닝 공간이 생기기 시작한 건 얼마 되지 않았다. 주방이 원래 좌식 위주일뿐더러 주방과 거실 이외의 다이닝 공간이 따로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음식을 향유하고 모임을 갖는 문화가 생겨나면서 한국의 공동주택에서도 서서히 다이닝 공간이 조명되기 시작했다. 더욱이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다이닝 공간의 역할과 기능이 더 확장됐다. 많은 사람들이 집 안에 다이닝 공간을 들이려고 하는 이유 역시 가족 간 소통의 공간이자 식사뿐만 아니라 일, 휴식, 취미 생활까지 모두 가능한 멀티 공간을 원하기 때문이다. 히든 키친, 스몰 키친, 백 키친 등 다양한 용어가 나올 만큼 그동안 굳건히 지켜온 ㄷ자형 주방의 변화가 필요하기도 했다. 최근 자이는 요리하는 주방과 식탁이 함께 존재하는 공간을 탈피해 새로운 해석을 입힌 ‘자이로운 주방’을 선보였다.
“자이는 요리하는 주방과 식탁이 함께 존재하는 공간을 탈피해
새로운 해석을 입힌 ‘자이로운 주방’을 선보였다.”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식사하거나 창의적인 일을 할 때 적합하면서도 나만의 개성을 살릴 수 있는 다이닝 공간은 어떻게 마련할까? 이런 질문에 자이는 가장 먼저 기존 주방과 다이닝 공간에 대한 문제점을 점검했다. 기존 아파트의 대표적인 주방 구조를 살펴보면 음식을 만드는 사람과 먹는 사람이 분리돼 있다. 조리대는 벽을 바라보고 있고 식탁은 조리대와 거리가 멀어 소통의 단절을 불러온다는 점에 착안해 주방과 다이닝 공간의 경계를 없앴다. 거실 폭 정도의 공간을 식탁 공간과 조리대 공간으로 구성하고 식탁과 조리대를 가까이 두었다.

이를 통해 음식을 조리하는 사람과 먹는 사람이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집의 구성원들이 함께 요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다이닝 공간이 거실 복도 쪽에 동떨어져 있지 않고 주방 안에 있기 때문에 좀 더 편안하게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 기존 주방은 요리할 때 환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이 많았는데, 이를 해결하고자 자이는 주방과 다이닝 공간을 현관에 가깝게 배치하고 창문을 크게 설치했다. 창문을 통해 보이는 바깥 풍경은 물론이고 다이닝 공간으로 비치는 햇빛은 테이블에 둘러앉아 여유로운 시간을 갖도록 만들어준다.

계룡자이 84D 다이닝 공간
나만의 다이닝 공간을 위한 몇 가지 팁
다이닝 공간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가장 큰 가구는 단연 테이블이다. 가장 먼저 고려할 것은 테이블의 너비다. 사람들이 모두 앉았을 때도 조금 여유로울 수 있는 너비를 추천한다. 여러 사람이 함께 먹을 수 있는 요리들 외에도 유리 오브제, 촛대, 와인 등 다양한 테이블 장식 가능한 여유로운 공간일 수록 좋다. 또한 테이블에 앉은 사람들끼리 적절한 유대감을 느끼며 대화할 수 있는 거리 또한 고려해야 한다. 또 테이블 너비뿐만 아니라 바닥으로부터의 높이도 중요하다. 장시간 재택근무를 할 생각이라면 착석했을 때 앉은키를 고려해 가장 편한 높이를 먼저 찾아본다면 좋다.
계룡자이 84D 다이닝 공간
마지막으로 주방 시스템과 테이블이 놓이는 위치도 숙고해야 한다. 기존에는 주방에서 요리하는 사람이 창문이나 벽을 바라보고 음식을 만들었는데, 대면 형태의 주방은 모든 구성원이 요리를 만들고 향유할 수 있는 과정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한국요리심리협회에 따르면 그림, 음악, 운동 등 많은 심리 재활치료를 해왔지만 요리만큼 좋은 치료 도구가 없었다고 한다. 이처럼 친밀한 누군가와 함께 요리 재료를 준비하고 레시피를 보며 근사한 한 끼를 만드는 과정은 단편적으로 만들어진 요리를 먹는 것보다 더 큰 심리적 치유 효과를 가져다 줄 것이다.
Editor | ER Paik
Illust | HK Shin
#다이닝공간 #하우스호모 #자이로운주방 #테이블크기 #계룡자이 #송도자이크리스탈오션

[다이닝 공간 시리즈]
재미, 음식, 삶으로 디자인한 다이닝 공간 – 다이닝 공간 1
다이닝 공간에 나만의 크리에이티브를 불어넣다 – 다이닝 공간 2 (현재 글)